질투, 우리의 삶과도 맞닿아 있는 그것, 뮤지컬 <살리에르>

뮤지컬 <살리에르>에서 살리에르는 엄청난 노력으로 오스트리아 빈에서 궁정악장의 위치에 오른 음악가다. 그는 천재성을 가진 모차르트의 음악성을 시기하고 그의 음악을 훔치기에 이른다. 그리고 또 다른 나 젤라스를 통해 모차르트에게 독약을 먹여 함께 파멸해간다.

 



질투란 욕심의 한 단면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질투와 욕심이란 감정은 나의 시야를 흐리게 해 자신에게 집중할 시간과 감정을 빼앗는다. 본래의 내가 갈 길로 가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만약 뮤지컬 속 살리에르가 모차르트의 천재성을 인정하고 자신만의 음악 색을 더욱 확고히 하기 위해 노력했으면 어땠을까? 악성 베토벤처럼 살리에르도 질투의 감정에 휩쓸리지 않고 꿋꿋하게 자신만의 길을 갔더라면 뭔가 다른 성과가 나오지는 않았을까?

 

남과 자신을 비교하는 것은 때로는 양날의 검이 된다고 여겨진다. 남보다 앞서기 위해 노력하는 이는 그만큼 많이 갖게 되고, 더 많은 성과를 이뤄내곤 한다. 그리고 마음이 몹시 괴롭다. 자기는 아직 그처럼 갖지 못했다, 자신은 아직 부족하다, 끊임없는 박탈감에 시달린다. 세상의 모든 사람들은 질투를 하며 살아간다. 자신의 일에 있어서, 그리고 사랑에 있어서도 질투를 하며, 상처입기도 하고, 자기 자신을 발견하게도 되고, 사랑을 잃기도, 찾기도 한다. 질투란 감정은 본능적인 것이기에 더욱 헤어 나오기가 힘든지도 모른다.

 

뮤지컬 살리에르는 살리에르와 모차르트의 선율 속에 우리의 삶과 맞닿아 있는 질투의 감정들을 녹아냈다. 영화 <아마데우스>의 노쇠한 살리에르와는 달리 진지하고 젊은 캐릭터의 살리에르는 신선함을 주고 관객으로 하여금 새로운 시선의 살리에르를 보는 재미를 준다.

 



희곡, 영화에 이어 뮤지컬로까지 재탄생된 질투의 화신 살리에르는 젤라스의 등장으로 질투의 감정이 더욱 폭발한다. 살리에르는 젤라스를 부정하지만 결국 그도 또한 자기 자신이다.

가장 나다운 나, 그 본연의 자신을 발견하고 이 세상에 단단하게 뿌리를 내리는 기쁨은 인생의 보람된 수확이 아닐까? 모두에게 인생은 쉽지 않은 것이다. 뮤지컬 속 살리에르가 자기 본연의 음악에 집중하려 애썼다면 어쩌면 그의 음악은 모차르트의 것만큼 사랑 받았을 것이다



트랙백0 댓글0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