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더뮤지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6.30 장미는 장미로 불리지 않아도 - 베어 더 뮤지컬

장미는 장미로 불리지 않아도 - 베어 더 뮤지컬

  금기시되는 모든 것들은 매력적이다. 그리고 치명적이다. 그것들은 모두 독을 품고 있기 때문이다. 가지고 싶으면, 희생해야 한다. 자신을 온전히, 버려야 한다. 뮤지컬 <베어 더 뮤지컬>은 금기시되는 것을 욕망했으나 자신을 온전히 버릴 수 없었던 두 소년의 이야기를 다룬다. 


[베어 더 뮤지컬]


  보수적인 가톨릭계 고등학교에 다니는 피터와 제이슨은 비밀리에 교제 중이다. 소극적인 성격인 피터, 학교 킹카인 제이슨. 두 사람은 기숙사 안에서 남몰래 포옹하고, 키스한다. 그들의 사랑은 어둠 속에서 빛을 발한다. 하지만 사랑에 빠진 사람은 온 세상에 자신의 사랑을 외치고 싶은 법. 피터는 커밍아웃을 하고자 하지만 제이슨은 거부한다. 그들의 사랑은 연습 중인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과 교차되며 전개된다. 


[베어 더 뮤지컬]


  가톨릭 고등학교 안에서 벌어지는 동성애와 마약의 소재는 자극적이다. 하지만 뮤지컬 안에서 보여 지는 학생들의 모습은 지극히 전형적이고 그들을 바라보는 어른들의 모습 또한 어딘지 따뜻하다. 이상한 일이다. 1900년대 초를 배경으로 한 뮤지컬 <스프링 어웨이크닝>보다 훨씬 더 자극적인 것들이 난무하는 세상에 살고 있는 청소년들을 상대로 하고 있는데도 말이다. 피터와 제이슨의 의도치 않은 커밍아웃 속에서도 친구들은 그들을 경멸하지 않고, 부모는 그들을 버리지 않는다. 하지만 피터와 제이슨 두 사람은 불행하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문제는 그들 내부에서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베어 더 뮤지컬]

  

  피터와 제이슨은 사랑하고자 하는 순수한 욕망을 가지고 있지만 더불어 그것들을 자체적으로 제어하고 있는 어른의 모습을 갖고 있다. 그들의 방황은 지극히 그 나이 또래의 모습처럼 보이지만 그들이 가진 생각은 자체 검열을 통하여 세상의 통념을 벗어나지 않고자 하는 기성세대의 모습을 이미 닮았다. 거기에서 두 사람의 문제가 발생한다. 그러한 면을 스스로 발견하고는 자신의 모습에서 실망을 하기 때문이다.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을 연기하면서 피터와 제이슨은 로미오와 줄리엣의 앞뒤 안보고 달려드는 사랑, 그 순수한 무모함과 다른 자신들의 그림자를 발견했을 것이다. 장미는 장미로 불리지 않아도 그 빛깔과 향기는 여전하다. 사랑도 마찬가지. 사랑을 다른 이름으로 불러도 거기 있던 사랑은 거기 있는 법이다. 피터와 제이슨 앞에 놓여 있던 사랑은 거기 있었으나, 두 사람 모두 잡지 못했다. 그들이 이미 어른의 문턱에 와 있기 때문이다. 어른이라면 무모하지 않아야 한다는 자기 검열... 하지만 무모하게 굴지 못해서 괴로운 나이... 그들의 문제는 자신에게 솔직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것은 늘 우리의 문제이기도 하다.  




트랙백0 댓글0
prev next